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천국보다 빈데로 /종족의 꽃 /작금{빈 그릇이라면 소리 질러도 ../자유를 더 자유롭게 /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07 15:38
조회
9
"천국 보다 빈데로
with up


똑똑똑
반응이 없다
베토벤 6번 운명의 노크로
꽝꽝꽝`꽝 꽝꽝꽝`꽝

게~뉘 셔

여짜 호짜 아짜 쓰시는
어르신님을 뵈려고
이렇게 낮게 낮게
기어서 에 까지 왔습니다

오기는 제대로 왔다만...

천길 계단 밑에
용광로다
분노와 울분과 억울함이 펄펄 긇는
님은 그 속에 빛으로 임하여 있었다

문은 열려 지만
그 빛에 아무것도 보지 못하고
펄펄 긇는 열기에
한 발자욱도 나는 들어서질 못했다

까박 돌아 왔다
분노와 울분과 억울을 털지 못하면
들어설수 없는 kingdom
휴~엉뚱한 욕심 내다 ,튀김 될 뻔 했다

우편에 내 영혼의 친구 나사렛이 있으니
왼편을 쪼았던 내꿈
포기 ?
유보 ?
진저리 쳐저
포기하고 이대로 살리

세상 이리뛰고 저리 튕기며 킹덤보다 빈데로


///////////////////////////////////////////////////////////////

종족의 꽃



내 종족은 모던 것을 지고 떠돈다
때 되면 급식소
아님 이런저린 쉼터에서
휭한 눈빛을 나눌 뿐


외줄타기 삶에서
부닥치는 넘 몽땅 적이다
그이상 그이하는 오직 침묵


행여
담배 한개피라도 나눌 수 있다면
새우깡에 쐬주로
생의 모던 사건을 다 털고
서로 뒹굴다 부둥켜 안고 잔다
그것으로 끝이다
시작도 간단
끝은 더 명료
너무나 당연한 길표 종족의 기본 예의다

아엠 아파로 부터 비야흐러 십수년
전환점에 성프대가 있군



종족의 반역단체 성프란시스 대학
잃어 버린
나의을 불러주는
그의 이름을 불러주는 인연들이
자꾸자꾸 쬐끔씩 추척되여 간다
뭔가
세로운 시작이 될것 같은 아침이다
애창시 한수 쫘~~~~


김춘수의 꽃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짖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였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것 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


작금


빈 그릇이라면 소리 질러도
공허하게 삿대질을 해도 좋다
그대의 영혼의 확장을 위하여

넘 치는 그릇이라도
그 가치와 의미로 소리 질러도
삿대질을 해도 좋다
그 곡조가 진정 아름다움 이라면

지금은 침묵 할 때
그도 이도 아닌 지금
오로지 침묵하며 기도 할 때

영혼의 속삭임과
그 미소의 의미에 의미를 더 할 때
그 지고의 가치에
평범의 향기의 빛을 더 부러 넣을 때


///////////////////////////////////////////////////


자유를 자유롭기 위해



나는 매일매일
죽었다 다시 일어난다
학교에 가기 위하여
내 한계와 만나기 위하여

사회는 학교요
거리는 교실
만나는 모두는 선생님들이다

기대하던 자유는 없었다
내가 만난 유일의 진정한 자유는
구속을 즐기는 자 만의 것

개 같은 저넘들을 보며
그냥 측은지심의 마음으로
그를 위해 기도 할 수 있은...
그 나마의 자유

자유를 더 자유롭게 하기 위해
그 아름다움을 위해
내가 나를 이기지 못하면
내 스스로 뛰쳐 넘지 못하면
결코 자유의 맛을 보지 못하리


/////////////////////////////////////////"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