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종과 천사 /그때가 지금 /흠!/최고수 /추억 /명시를 읽고/폼 부터 폼 나게 /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07 15:45
조회
4
"종과 천사


친구여,
그대은 종을 만들라
나는 은망치를 쥔 천사를 보낼 것이니
그대의 가슴에 종을 걸고
나의 천사가 자유를 울려 퍼 트릴
그런 높고 웅대한 종을 만들라

사랑이여,
그대의 천사를 보내 주오
내 가슴 높은 종탑에 종을 걸 것이니
그대 사랑의 황홀한 곡조가
내 속의 온 우주 곳곳을 울려 줄
그런 찬란한 천사를 보내 주오

////////////////////////////////////

그때가 지금

아,
황폐한 세상
우정은 시대의 이상이 폐허되고
사랑은 순수의 열정이 굳어 버렸다
친구여 사랑이여
아이폰의 미궁에 마구 빠져가는 시대
그 끝은 어디 일까
사려 깊이 고민해 볼 그때가 지금

///////////////////////////////////////////////


흠!


이렇게 공부해서 뭐에 써
돈 ,,,체
너무 억울혀

명예 ...체
너무 짜

여자
......그도 그래

그럼 뭐
내 던져 버리는 것이지 뭐
세상을 향해

그냥 내 질러 버리는 것이지 뭐
알아서들 기라고 흠!

///////////////////////////////////////////



최고수



변설은 은이요 침묵이 금
꽤 그럴듯 하다만
구시대의 발상 시효 만료

최고의 선택이 36계?
어디로
지구 밖으로 ...
쪽 팔려
한번 해 봐는데 안돼

그럼 어쨔
무식!
그래,
최후는 이것만이
오직 이것만이 딱이야
무식하게 싸우다
산산히 부서져
무식하게 뿌려지는 것


////////////////////////////////////


추억


아련한 아름다움이여
내 방종과 타락의 울타리여 고맙구나
우리 버거운 삶의 수레의 바퀴여 체찍이여
감사하고 감사합니다

아련한 아름다움이여
유치하고 너저분 하구나
그러기에 더 아름다움이여
우리는 왜 여기에 거짓의 덧칠로
미래의 추억을 더럽히는 우를 더하는 가
어리석고 가엾어라
이제 그만 제발 이제는 그만

그 좋은 추억의 향수여
그대의 아련한 손으로
외롭고 쓸쓸함에 젖은
내 젖은 가슴을 쓸어주오
휘어지고 말라 찌그르던
추억의 상처에 입김을 부러지오

내 이제 이 모두를 진정 사모하여
내 미래의 추억들로 모두 돌아 가려니
내 치지 말고
우리 모두를 좀 더 몽땅 깡그리 반겨주오

/////////////////////////////////////////

명시를 읽으며


뭔가 울림이 있다면
영혼의 핏줄에 곡조가 흐른다면
그대은 훌륭한 독자

흐르는 글 주에
맺히는 그 무엇 때문에
눈물이 흐른다면
그대는 가능성의 시인

이렇게 저렇게 지나
요것들이 체화의 강물로 흘러
하늘은 좋은 시어들로 더 높아 지고
파도가 시곡으로 넘실되여
평화의 갈매기 소리 울어
내 영혼이 그 안에서 춤 출 때

그대
가슴은 넘쳐 터질 것이다
그대
쓰지 않고는 못 견딜 것이니
그래
그대는 시인
굶어 죽어도 행복한 시인탄생


///////////////////////////////////////////////


폼 부터 폼 나게


기대를 외면치 말라
욕심 없다는 허영으로 썰하지 말라
어찌 욕심이 없어랴
너무 넘친다는 변설 일 뿐
행동하는 고뇌는 더욱 즐겨 하라

보다는
쓰고 쓰다 보면 또 쓰다보면
혹시나 헹여나
교과서 언저리 시 쯤 나오겠지
소 뒷걸음에 쥐 밟히듯

영혼의 피를 쥐어짜
내 삶으로 부터의 뼈로 찍어
모두의 가슴을 울려 젖게 한다면
그 무엇도 가능 하리라

생은 폼생폼사
폼 부터 그 넘을 쟁취 한 넘처럼
폼 나게
진정 폼 나게
꽤 그럴 싸하게 설계 하고
폼 부터 폼 나게"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