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월의 바다여 /목련에 비 뿌리니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07 15:50
조회
6
".....세월의 바다여
.................... 吼風


.....부끄러운 바다여
.....바람은 왜 불며
.....파도는 왜 철석그려
.....이 가슴 저리게 하는 고

.....체 피우치 못하고
.....아직 부르다 만 노래
.....그 무엇으로 답하리
.....그 무엇으로 대신할 고

.....파도는 왜 철석그려
.....이 가슴 분노의 부끄럼 만
.....긴~긴 한숨 고개 떨궈 떠~어`구~어
.....저린 발걸음 맴 돌게 하는 고


4월 오이도에서

////////////////////////////////////////////


목련에 비 뿌리니
...........................吼風


목련에 비 뿌리니
하얀 신부 단장 한번 체 못하고
타락의 바다 속에 던져 묻어 버린
그 헤맑게 명랑한 웃음소리
자지러진 절규의 애들 떠 올라 넘 부끄럽구나

목련에 비 뿌려
아직도 상큼하니 밝은 꽃봉우리
희디희게 너부러히 떨어진 꽃닢들
방울방울 부끄레이 세침스런 하얀 꽃향기
어이 없이 보낸 그 친구들 떠 올라 넘 부끄럽구나

밤 되며 목련 달 빛 그윽히
곱디 고은 연등 되여 길 밝히고
하늘 타는 연꽃 사이 빛나는 뭇별
시심을 울린 사연 물어 본 죄 있다 만
참 어이 없는 우리네 들
부끄럼을 이리도록 뿌리고 그리 깊피 떠 날 줄이야

봉우리 되였다 언제 화들짝 만개 되여
봄날을 그리 급히 불러 와 스스로 낙화 되는
봄 전령의 순수한 충절에 절창의 고함이여
이토록 굳은 죄의 가슴에 슬픔 뿌리고
저 토록 가는 비에 낙화 된 까닭은 무엇인가요

아,
목련에 비 뿌리니
어이 없이 사라진 그 님들 생각에 너무 부끄럽구나




3월 외대전철 역 담장에서 ...

/////////////////////////////////////////////////"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