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해장국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07 16:27
조회
6
"해장국


밤새 무슨 사연의 길을
무겁게 헤메였던가
그윽한 새벽 맛이 어쩜 이리 깊은가

그래,그대들은
어느 집안에 종놈들이기에
요다지
밀리고 썰리며 드디어 다달아
족한 모습으로 심판 앞에 앉았는가

부끄럽고 부럽군
님들은 제 몴은 다 하였것만
이몸은 아직도 체
제 밑그림 조차 못 하고 있다오

아아,참회의 눈물은
흘리는 것이 아니라
훌쩍 후우울~쩌어 쩝
부끄럽고 부러운 것을
그냥 마시는 것이라니
젠장,인간이란 ,,,,,,,
나라는 넘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