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폐가 마구 구르는 밤 길을 걸어며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08 15:32
조회
6
"그제는 만원짜리
어제는 천원짜리
드디어 오늘은 잃어버려
세탁기에 베베꼬여 찿은 오만원 짜리
펼쳐 그늘에 말려 비틀어진 것 같은
그런 낙엽이 달빛 속에 뒹군다

쪼그라든 오만원 짜리 지폐가
허무에 곡조로 그렇게 휩쓸려 구른다
낙엽이나 돈이나 세월 앞에서야
결국은 생명만이
그래서 건강이 최고로군"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