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정종 석잔에 얼얼한 참새가 방앗간에 들여 짹짹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14 09:56
조회
4
"정종 석잔에
얼얼한 참새가 방앗간에 들여 짹짹

오랫 만에 자게판에 들어오니 반갑구만
어쨋던 질긴 인연들이다

만날 사람은 꼭 만나게 된다는 평범한 말이
요즘 왜 이리 아다리 되는지

죄 짖지 말자
피 할수가 없다
세상이 넓은 것 같지만 차띠고 포빼고 남는
떨거지들의 장터에는 결코 넓지를 않구나

뻔한 무료급식 줄
뻔한 몇몇곳을 뱅뱅 돌고 돌다 보면
만날 넘들은 꼭 만난다
이름도 성도 모르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그 모양 그모습 그대로
그래도 마음 한 구석에서 반가움이 솟구친다

그래 죽지 않았군
장하다
올해 눈이 안온다고 걱정들이다 ㅋ
염병들 한다. 입장차이란

하기야 뭐
세상이 나를 위해 돌아가는 것은 결코아니다.
내가 세상에 바퀴에 묻어 돌아가는 수 밖에

////////////////////////////////////////////////

보라
저 줄을
저 질기고 질긴 저 줄을
여짜 호짜 아짜 쓰시는 분의
저 거룩하고 찬란하게 질긴 저 줄
아니
저 질긴고 질긴 존재들의 거룩한 생명의 줄
그러기에 역사는 질기고 질길 수 빡에

메뚜기 대가리 같은 이땅
오천년 역사의 질긴 생명의 겨례
찬란하여라 찬란하여라

깡통 핵폭이 터진다고 이 것이 끊어 지랴
터지는 날이 통일이구만

댓가를 치른 만큼 꼭 돌려주시는 님이여
오늘도 무사히 화이팅 하소서 아멘



//////////////////////////////////////////////////////////////

누가 내 가슴에 이름표를 달아주리


내 심장에 곡조로 나는 쓰노니
누가 내 가슴에 이름표를 달아주리

내 알몸에 떨리는 곡조로 나는 우노니
누가 내 통곡에 별병을 붙어 주리

내 영혼 속에 이 치열한 전투를
누가 내 절창의 외침에 멋진 부름을 붙어주리


누가 누가 여루가
그래 약속이 있었다
내 역활이 완성되면 ............
님의 역활이 시작 될 것이라고

나는 다시 코수건 위에 이름표를 달고
학교 종이 땡땡치는 그곳으로
누가
코수건 위에 이름표, 그 이름표를 적어 주리




///////////////////////////////


내 문은 열어 있오
나그네여
시 같은 비인지 비같은 시인지
어제 다 못 쓴 마당에
휘갈겨 쓴 공백이 너즈브리 하외다

어제는 가는 비로
오늘은 찬 바람으로
그대는 아직 화가 풀리지 않은게요
나도 그러하오
생각하면 생각사록 지근지근하오


싸가지 없는 세상이라
싸가지 없는 넘만 살찌는 비릿한 세상

뱀보다 징그러운 그 넘
내 콱 죽어
그넘 통쾌하게 웃다 되지게


////////////////////////////////////////////////////////////



갈지 한자 쓰고 을지를 보니
내 대가리 점하나 붙은 것 뿐

인생사가 거기에 거기
잘나야 그깟 한끗발

살아보니 공허한 꿈
요상한 놀이터
눈 한번 깜박이니
요단강 건너 저승문 앞이네

참자유는 구속 속에 있나니
어디 그 참구속
내 꺼억꺼억 자유스레
반가운 척 맞을 것인즉

오라 사자여
이쯤 맞을 준비가 되였네

히` 글세
말이 그렇다는게지

보잘더

보통은 2백이요
잘하면 3백
더 잘하면 5백이라 했는데

사자여
나사렛에 전하게
대충하고 갈려 했는데
맘 변해
더 잘해서 한오백 체우고 가겠노라

그러면
우리끼리는 알아 들것이여


////////////////////////////////////////////////////


누가 뭐 래도 지금 최고의 행복한 시간들
지하철이 사라지지 않는한
시장에 사람들이 없는 한
술집에 술을 팔지 않은한
내 직장은 사라지지 않는 황금 밥통이다.

뿌린만큼 정확한 수입
피시가 50대가 넘는 아이티 숙박
신성 생나무 욕조에 다이어트 찝질방의 잠자리
가면 공짜 싫어면 1장만 들고
돌고 고르면 확실한 뉴 패션널리한 동묘 패션

아 이 행복도 지겨워
장구치고 북치면 밥주고 술주고 몸도 좋아져
이제 이것도 지겨워
징잽이 없다니 조선 제일의 징잽이나 되보랴

정말 행복한 넘이다
토끼 여우 없어 아무 걱정이 없다
아침이 오면 오늘은 어떤 영화를 하는지
오늘은 ""바이킹족의 혈투""라 재미 있겠군

회와 꼬냑도 지긋지긋하고 마이 텅 스타일에 맞지도 않고
그냥 뽁음밥이나 굴쨤뽕에 ..
아 나는 너무 행복하구나
팝송 틀고 해드셋 쓰고 자고 외국 영화보면
영어 공부가 절로 되니
이 얼마나 행복한가

갓 만에 롯또 5줄 삿다
그냥 이것만 되면 ...주여
안되도 좋고 되면 더 좋고

이것 되면 ..
회비내고
닛뽄가서 회에다 점심먹고 오줌싸고
저녁은 짜께족으로 가서 풀 코스
아침은 소렌토로 날았다가
맞어 성지 순례 그것 해야되 재밋을 꺼야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고
간절히 원하면 딱 당첨 !
우 우 우
징메고
두드림과 함께 월드 두어를 ,,



박박 긇어니
딱 3천 남았네 짜짱이나 때리자 ..

맛있는 꿈을 함게 해준 님이여 감사합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