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의 그때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14 14:47
조회
5
"손자 앞에
할메가 할베에게 키스를 하는
그런 통일 나는 원치 않는다

울 정치가
안국동서 골때리는 똥을
싸는 것은 좋은 나
겔러리 들려 폼오옴 나는
예술품을 사는
그런 통일 나는 원치 않는다

시간이 필요하다
불가능의 배는 바다 같은
시간이 필요하다.

밀리엄은 혼돈이요
위기은 기회다
지금은 절호의 때
때때옷 입을 좋은 때

그러나
통일은 세로움
할메의 키스와 정치의 골똥
나는 그런 통일 원치 않는다.

오,
그런 통일 원치 않는다
간절히 원하면 오리라 우리의 그때




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준비ing in the write.





내 집은 몽땅 가짜다.
주인도 가짜요 머슴도 가짜다.
진짜 보다 더 진짜 같은 가짜
그레서 예술이다.

과거보다 지금
지금 보다 더 진짜 같은
피카소 보다 더 피가 쏫는


나는 사랑하지 않았노라
사랑이 사랑했기에
나는 사랑을 따랐노라
애써 떠나간 사랑 마저
어찌 이리 그리워 하리요

오늘 밤의 달은 만월이다.
초승을 보고 시작 했건 만
아직
나의 일은 끝이
마치 손짓 하듯 보일 듯 말듯

아니 와도 좋다 해도
아니 가지 못하니
애 달픈 이네 맘
어찌 이리 애 닮노

글아
울어라 재발
찬란하고 찬란하게 울어다오
온 영혼은 다 받쳐 울어 다오

너는 알리 내 글아
너가 울어야 내가 사노니
내가 살면 너가 울었으리라
내가 살면 너의 눈방울이라
너의 진주알이 내 글이 되리라

글아
찬란하고 더 찬란하게
울어라 울어라 내 영혼아


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ㅣ







아니건 아니야

바다에는 물이 많다 그의 끝은 파도요
종말은 포말이다
산은 놉다 그 끝에는 놉은 명성의 이름을 세긴 비석이 있다.그 뿐이다.
포말이 없어면 모래가 없고
비석이 없어면 이름이 없다. 그 뿐이다.
어찌 하랴 그도 저도 없다면 나는
지금 그를 위해 열심히 살고 있다.그러면 되었다.충분하다 더 이상 뭘 하란 말인가. 주어준 것이 그것인 것을

포말 끝에 백사장에 모두는 즐긴다
비석에 세긴 그 이름은 나를 엄숙케 한다. 즐기고 엄숙하자 가끔은
그리고 나머지는 바다와 산이 되려하자 그것이면 되지 않은가
끝보다 과정을 즐기고 엄숙하게 받아 들이자 ,그 이상 뭐가 있으랴

나는 삶의 노예가 아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