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진주와 동백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14 17:52
조회
7
"넓고 넓은 바다
달빛는
그리움의 파도비늘로
엄청스레 반짝이고

깊고 깊은 그 속에
쓸리고 깍기는 아픔이
고통의 신비에
빛으로 잉태된
영혼의 눈물들이여

여인이여,
고통의 신비의 빛을
알알이 목에 건 여인이여
내 영혼의 눈물방울 여인이여
그대, 지금 어디 있는 가

오소서, 이곳으로
마스크를 훨훨 벋고
기다림의 심장이 펄펄 끓는 이곳
뛰는 맥박의 파를 타고
더 푸른 초원의 꿈에 핀
은총의 동백꽃 상처 속으로"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