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바보 처럼 -5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15 09:06
조회
5
"피씨 방 창에서 밖을 보니
은행닢이 반쯤 화아악 줄었네

임사임닢 열장주고 세종닢 한닢 바꿀
바보가 되고 싶은 이 맘
무심하자 무심하자 되 뇌여도
파도 처럼 밀려오는 포말의 걱정
떨쳐도 떨쳐도 떨칠 수가 없구나

받아 들이자
해변의 백사장으로 솔나무로
시원하게 몽땅 한품으로 받아들여
한겹의 단단한 의지의 나이테로

뜻이 잊으리
말씀은 없어도 다 뜻이 있으리
뜻이 있으니 길도 또한 있으리
뜻데로 하시옵소서 내 그 길을
거룩함 품고 고히 따르리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