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및 의견

센터를 이용하시면서 불편하신 점이나 건의사항이 있으신가요?
센터 사업이나 활동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무엇이든 남겨주세요.
사람을 존중하며 화합과 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달란트 /부끌/겨울과 봄사이 /잿떨이 /그 떨이 아래 담배각 / - 권일혁

작성자
다시서기
작성일
2020-12-07 15:39
조회
21
"달란트


콧구멍 휘비는데는 새끼 손가락이 제격이다
휘빈 코딱지를 날려 버리는데는 엄지가 그만이다
이 둘이 잘 더불려야 완벽한 의도가 완성된다

그대,
완벽한 결과를 원커던 같은 봐램을 가진
좋은 관계를 찿은 것이 뛰어난 탁월함

////////////////////////////////////////////////////////


부끌

그리 쉽게 배울 수 있는 것이라면
배워서 뭐 하리
개나 소나 다 하는 것
시간이 지나다 보면 자연히 익혀 지는 것

정말 알아야 할 것
꼭 배워야 할 것
개나 소가 아닌 인간이기에
사람 만이 할 수 있은 가치
그 능력을 익히고 체화 시킨다는 것

어렵고 어렵도다
여짜 호짜 아짜 쓰시는 어르신
님의 지고한 가호가 없이는 도달 할 수 없는
진정 완벽하게 찬란한
아름다움의 극치여 치사하구나
아름다움의 황홀이여 유치하구나
그러기 더 찬란한 아름다움이여
님이 진정 그리 저를 사랑하셨던가요
저는 아닌데 ...........

/////////////////////////////////////////////////


겨울과 봄사이


아,
변덕 스럽고 간사스러워라
짖꿋은 동장군 장난에
봄 처녀의 내숭스런 반응이려니

그나 저나
이너무 잠바를 던져 버러
싸메고 다녀야 하나
지상최대의 고민로다

허허,
참 늘어진 개팔자로다
잠바하나에
생에 모던 고민을 다 담을 수 있다니


/////////////////////////////////////////////


잿떨이


연기는 날라가고
시체들만 너부러니
지멋되로 싸여 있다

잠깐 휴식
그 자본
속박과 자유의 그늘
불태운 자의 최후

우리란 그리고
악습이란
운명의 종말을 여실히 보여 주는군

그나마
여기에도 봄기운이 뽀시시하다
꽤 쓸만한 넘들이 탱탱해 진다

잿떨이의 봄은
건강한 재활 경제 활성
누가 뭐래도 탱탱한 장초


//////////////////////////////


그 떨이 아래 담배각



한때는 고운님의
너 없어면 못 살것이란
20개의 언약 속에
지극한 사랑을 받았었으리라

아낌없는 투자와
정성어린 키스로
15번의
변함없는 사랑을 받았으리라

부모 형제 친구의
지극한 만류에도
10번의
불변의 사랑을 받았으리라


친구와의 술자리에도
황홀한 섹의 침대에도
함께하며 숨김없은
5번의
믿음의 사랑을 받았으리라

나라의 엄청난 압박에도
회사의 단호한 엄포에도
쌍대의
절개의 신뢰의 사랑을 받았으리라


목숨을 건
전장터에도
불치의 병고 중에도
한쪽 구석에 쳐 박혀
최후의 돋대
못 말리는 사랑을 받았으리라


이 어찌
이를
감히
지고의 사랑이라 아니하리

그런데
떨이에도 못 눞고
벼랑에 떨어져
짎밝혀 찌그러지기 까지 하였구나

아,
가련하고
불쌍한 생이로다
내 측은지심
솟구쳐 울려 흘러내리 노라"
전체 0